용산역세권 ‘통합 개발안’ 나온다… 조명래 교수 등 전문가 대거 참여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용산국제업무지구(용산역세권) 되살리기에 나선 서울시가 ‘통합ㆍ연계’를 골자로 한 개발안 수립에 착수했다. 2013년 관련 사업의 중단후 코레일과 용산구청 등에서 산발적으로 개발이 이뤄지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기존 개발사업을 하나로 묶는 게 핵심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도시계획 정책에 중추 역할을 맡아온 조명래 단국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한 용산미래비전 포럼을 별도로 운영, 도출된 의견을 사업 계획에 적극 반영하기로 했다.

사업 초기 계획된 용산역세권개발 조감도.

13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시는 최근 진행된 ‘용산 광역중심 미래비전 및 실현전략 수립 용역’ 2차 입찰을 마감하고 업체 평가 작업을 벌이는 중이다. 앞서 지난달 진행한 1차 입찰에서는 단 1곳만 신청해 유찰된 바 있다. 서울시는 이달 중 계약을 맺고 연말까지 용산 일대 통합ㆍ연계 개발안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사업지는 중구 봉래동과 용산구 한강로를 아우르는 용산 지구단위계획구역 등 총 349만㎡ 규모다.

우선 코레일과 용산구청이 각자 진행하고 있는 연구 용역을 연계하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코레일은 올 상반기까지 ‘용산역세권 개발 기본구상 및 사업타당성 조사’를, 용산구청은 연말까지 ‘용산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마칠 예정이다. 앞으로는 참여 연구진들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상호 연계할 수 있고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한 종합 계획을 내놓겠다는 얘기다.

2013년 사업이 좌초된 후 산발적으로 진행된 개발 계획도 하나로 묶는다. 용산공원 조성,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상위 계획인 2030 서울도시기본계획, 한강변 관리기본계획, 기본경관계획 등을 감안한 선행 연구에도 나선다.

이와 별도로 도시계획ㆍ개발 전문가 포럼을 꾸려 다양한 의견도 수렴하기로 했다. 사전 협의는 이미 올초부터 2~3차례 진행됐다. 좌장은 서울시 자문위원으로 활동했던 조 교수가 맡았고 ‘잠실종합운동장 일대 도시재생 구상 국제공모’ 등 서울시와 국토부 도시재생 사업에 관여한 구자훈 한양대학교 교수도 참여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 관계부서와 학계 등 10여명 안팎의 인원이 꾸려진 상태로 실무적인 부분을 강화하기 위해 기업인도 2~3명 추가 선정할 방침”이라며 “향후 진행될 용역과 함께 개발안을 수립하는데 의견을 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가 용산역세권의 통합 개발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실제 사업 재개까지는 적잖은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사업 무산 책임을 두고 토지 소유주였던 코레일과 사업 시행사가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어서다. 당초 24일로 예정됐던 2심 선고도 담당 판사의 교체로 일정이 미뤄진 상태다. 코레일은 2013년 4월 용산 사업이 무산되고 나서 토지매매대금 3조472억원과 기간이자 9000억원 중 일부(2조4167억원)를 반환했지만 드림허브금융투자프로젝트는 소유권을 이전하지 않고 있다. 더욱이 드림허브 측에 국세청까지 가세한 1조원 규모 세금 반환 소송까지 엮여 있어 실타래를 풀기가 쉽지 않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과거와 달리 대규모 원포인트 개발이 쉽지 않은 상황으로 개발보다는 재생에 초점을 맞춘 점진적인 사업 추진이 이뤄질 전망”이라며 “다만 사업비와 같은 예민하고 근본적인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은 만큼 재개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