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역 앞에 대형 공원, 그 밑엔 지하 도시가 뜬다

[서울신문]
민간서 사업비 1000억 유치…6월 사업자 선정 뒤 연내 첫 삽

지하 3층 규모로 상가·주차장“인근 쇼핑몰·관광지와 모두 연결”

서울 용산역 앞 노점상이 들어찼던 터에 1만 2000㎡(3630평) 규모의 대형 공원이 들어선다. 이 공원의 지하에는 상점들과 주차장, 지하광장 등이 조성돼 일종의 ‘지하 도시’도 건설된다. 이 지하 도시가 용산역과 주상복합건물, 호텔 등을 하나로 연결하는 덕분에 주민과 여행객 등의 보행이 더 편해진다. 내년 이전을 시작하는 용산 미군기지 터와 용산 참사가 발생했던 재개발 4구역 등에도 공원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서울 도심부 녹지 공간이 많이 늘어난다.

용산구는 30일 용산역 앞 공유토지 1만 2000㎡(3630평)를 ‘리틀링크’라는 이름의 지하 공간으로 2020년까지 조성한다고 밝혔다.

지상부에는 녹지와 노상 카페 등이 있는 대규모 공원 또는 광장을 만들고, 지하는 3층 깊이로 파 지하 광장과 상가, 주차장 등으로 만들 예정이다. 이를 위해 용산구는 용산역 앞에서 활동한 노점상들과 협상해 영업장을 지난달 말 다른 곳으로 이동시켰다.

필요한 사업비는 민간자금을 유치해 1000억원을 충당하기로 했다. 리틀링크 조성을 민간사업자에게 맡기는 대신 일정 기간 지하상가 운영권 등을 줘 수익을 보장해 주겠다는 계획이다. 구는 31일 구청에서 사업설명회를 열고 오는 6월쯤 사업 시행자를 지정한다. 리틀링크 조성 공사는 올 연말 시작해 4년 안에 마칠 계획이다.

구는 지하 공간이 만들어지면 용산이 걷기 편한 관광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보고 있다. 리틀링크 조성지 주변으로는 용산역과 아이파크몰, HDC신라면세점 등이 몰려 있다. 또 미용 관련 복합 상가가 들어설 아모레퍼시픽 신사옥과 주상복합건물 등이 2017년 완공을 목표로 건설 중이다. 34층 규모의 의료관광호텔이 사업시행 인가를 얻은 뒤 착공을 기다리고 있다. 리틀링크는 지하를 통해 주변 관광지를 모두 연결하게 된다.

구 관계자는 “공항철도와 신분당선이 이르면 2018년 연장 개통되면 용산역 주변은 교통의 중심지가 된다”면서 “현재 이전 논의 중인 국립민속박물관이 용산으로 옮겨온다면 용산공원과 면세점, 의료관광호텔, 이태원 등을 잇는 문화의료관광벨트가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06년 재개발 지구로 지정됐으나 ‘2009년 용산 참사 사건’ 발생 등으로 10년간 방치돼 온 용산 4구역에는 최고 43층 높이의 주상복합·업무시설 8개 동과 광화문광장 크기의 시민공원(1만 7615㎡)이 2020년 들어설 예정이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