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원에 어린이 아트센터·여성사 박물관 들어선다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국토부, 8개 입지 콘텐츠 선정 29일 공청회 개최

(서울=뉴스1) 김희준 기자 = 미군기지 이전으로 조성되는 용산공원에 어린이 아트센터와 여성사 박물관이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용산공원 입지 콘텐츠에 대해 29일 국립중앙박물관 소강당에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내에 분야별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소위원회를 운영해 용산공원에 입지할 8개의 콘텐츠를 최종 선정했다.

주요 콘텐츠로는 Δ어린이를 위한 국립어린이 아트센터 Δ여성의 역사를 전시·교육하는 국립여성사박물관 Δ과학기술발전의 역사를 전시하는 국립과학문화관 등이 있다.

특히 이번 공청회는 선정된 콘텐츠을 중심으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공청회를 통해 제시된 의견을 검토해 내년에 고시할 용산공원조성계획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외에도 공원조성과 콘텐츠에 대해 관심 있는 국민들은 용산공원 누리집(www.park.go.kr)을 통해 의견 제시가 가능하다”며 “이같은 의견을 반영해 용산공원이 세계적인 명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9913@